깨달음의 대화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497 vote 0 2018.11.04 (10:12:30)

       

* 구조론은 세상을 구조로 보는 관점이다. 


* 구조는 의사결정구조다. 


* 갈림길에서 둘 중 하나를 선택하는 것이 구조다.


* 구조는 엮임이며 둘이 얽혀서 갈림길을 만든다.

* 구조론은 세상을 물질의 집합이 아니라 사건의 연결로 본다.

* 만물의 근원은 에너지다.

* 에너지는 고유한 활동성과 생명성을 가진다.


* 활동성은 동적상태이며 생명성은 계에 가두었을 때 한 방향으로 점점 자라는 성질이다.


* 계에 가두어진 에너지는 플러스, 마이너스, 제로 중에 하나의 상태다. 마이너스는 에너지가 부족하므로 계가 해체되어 사라지고 제로는 변화가 없으며 플러스는 점점 자란다. 마이너스가 사라지고 플러스만 남으므로 우주는 점점 진보한다.

* 구조론은 세상을 통제가능성으로 보는 관점이다.


* 에너지의 고유한 활동성을 어떻게 통제할 것인가다.

* 자연은 대칭성을 통해 에너지를 통제한다.

* 구조론은 세상을 양자역학적 대칭성 위주로 바라보는 관점이다.

* 대칭은 공간적 방향과 시간적 순서가 있다.


* 대칭은 축과 날개의 공간적 구조가 있고 에너지를 태웠을 때 축이 움직여 날개를 선택하는 데서 시간적 순서가 성립한다.

사회적 권력원리를 자연적 질서원리와 일치시킬 때 집단적인 의사결정이 가능해져서 비로소 집단이 통제되며 사회가 다스려진다.


* 자연은 대칭에 의해 통제되며 대칭에는 코어가 있고 코어의 움직임에 의해 주도권이 성립한다. 


* 대칭의 작동에 의해 방향이 결정되면 순서의 앞단계가 뒷단계를 지배하는 데서 권력이 발생한다. 


* 사건은 에너지의 잉여에 의해 다음 단계와 연결되며 사건의 뒷단계가 앞단계의 에너지 잉여에 의존하는 데서 권력질서가 발생한다.


* 대칭구조가 에너지의 효율성을 달성하며 효율성이 에너지의 잉여를 이루어 모든 진보와 발전의 원동력이 된다. 


* 자연의 대칭원리가 사회적인 통제가능성을 이루며 집단의 의사결정구조를 성립시킨다.

* 세상은 원소가 집합되는 것이 아나리 계 안에서 에너지의 통제구조가 복제되고 연결되고 증폭되는 것이다.

* 사건 진행의 각 단계에서 대칭구조를 조작하여 에너지를 연결하고 증폭시키는 방법으로 통제할 수 있으며 여기에 진보의 희망이 있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8]kilian

2018.11.04 (15:03:18)

"만물의 근원은 에너지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9]이상우

2018.11.05 (11:20:16)

진보는 에너지가 있으나 통제가 안되고, 보수는 통제만 할 뿐 에너지가 없습니다.

진보는 통제가 안되니 다음 카드가 없고, 그저 담론의 최첨단이라고 자위만 하고 있고,

보수는 에너지 없이 돈과 기득권으로 어찌 한 번 해보려 하고, 그게 안되면 진보의 에너지를 모방하는데 그치니 실질적인 결과가 안나옵니다. 

오직 성공의 팀안에서 구조론적 감각을 가진 자 만이 에너지를 제어해서 결과를 만들어 냅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258 존재론과 인식론 1 김동렬 2018-11-06 1185
» 구조론 한 마디 2 김동렬 2018-11-04 1497
4256 영혼이 있다 2 김동렬 2018-11-03 1675
4255 에베레스트의 눈 1 김동렬 2018-11-02 1553
4254 말이 아니라 무기다 2 김동렬 2018-11-01 1535
4253 두 가지 가르침 2 김동렬 2018-10-31 1683
4252 동료가 있어야 한다 9 김동렬 2018-10-30 2292
4251 비판적 사고를 훈련하라 2 김동렬 2018-10-29 1731
4250 의리는 편제에서 나온다 2 김동렬 2018-10-28 1487
4249 성공의 비결은 운과 의리다 1 김동렬 2018-10-27 1804
4248 가족과 부족사이 1 김동렬 2018-10-26 1488
4247 의리가 있어야 산다 1 김동렬 2018-10-25 1392
4246 의리는 결속이다 1 김동렬 2018-10-25 1252
4245 사기꾼의 딜레마 1 김동렬 2018-10-25 1440
4244 하거나 당하거나 1 김동렬 2018-10-24 1498
4243 정의가 아니라 균형이다. 1 김동렬 2018-10-21 1656
4242 이익균형 1 김동렬 2018-10-18 1637
4241 인간은 의리의 동물이다 4 김동렬 2018-10-16 2033
4240 율곡은 맞고 퇴계는 틀리다 1 김동렬 2018-10-16 1547
4239 코페르니쿠스적 대전환 3 김동렬 2018-10-15 17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