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6]수원나그네
read 821 vote 0 2018.09.25 (07:31:26)

연휴동안 생각이 나서 씁니다.

+++++++++++++++++++++++

야비한 놈들끼리 모여있으면 더 야비한 놈이 이긴다.

새누리일파가 관료탄압을 더 잘한다.
구조론이다.

민주당순수파는 야비한 관료들에게 밀린다. 

난닝구와 진표류는 관료와 야합한다.

관료출신으로서 그들리그에서 최고로 인정받았던 고건시장을 보면 재미있다. 

임무부여받은 건 잘 하지만 스스로는 아무것도 못한다. 좌고우면의 달인이다. 

그러면서 결정적인 데 가서 실패한다. 

관료에게 나라 맡기면 망한다.

관료를 장악해야 한다.
총기를 쥔 아이와 같다.
고시 하나로 권력을 쥔 아이.
잘 쓰면 투사지만 방임하면 총기난사하는 무대뽀가 된다.

일테면,
감사원 직무유기
국정원 기무사 반란
국토부 환경부 4대강 만행
교육부 사학부패

산자부 원전마피아 옹호
종부세관련경제부처의 오만과 무능
검찰의 국민무시
국회전문위원의 무소불위

1년반을 지나면서 보니까 관료가 나라를 말아먹고 있다. 

정권을 우습게 보는 징후가 곳곳에 있다.
나라가 망해도 그들의 리그는 산다. 일제강점기나 독재정권 치하를 돌이켜 보라.
그들은 의식적 무의식적으로 이 정권이 망하고 바뀌기를 원한다.
자주 바뀔수록 입맛대로 할 수 있다.

통제되어야 한다.
이대로는 망한다.
상호견제와 교차감시가 기본이다.

헌법기관인 감사원이 중요하다. 

지금 감사원이 한가하다. 24시간 돌아가야 나라가 정상이다.

그리고 감사원은 국회와 시민사회가 조져야 한다.


그리고 할 일을 제대로 주어야 한다.


핵심은 인사스케쥴이다.
인사스케쥴을 제대로 짜려면
1) 그들리그의 인맥
2) 재산상태 및 장단점과 약점
을 제대로 파악해두기다.
파악해두고 치밀하게 써먹어야 한다.

그들의 약점은 승진이다.
자나깨나 승진이다.
승진에 따라 명예와 권력과 연금이 달라진다.
승진이라면 귀신과의 동행도 마다하지 않는다.
승진 길목을 장악하지 못하면 아무리 선의의 정권이라도 실패할 수밖에 없다.
임기동안의 승진인사의 스케쥴을 촘촘하게 잡고 그걸 기본무기로 삼아야 한다.

1.비전을 제시하고
2.임무를 부여해야하고
3.시한을 제시해야 한다.
막연해선 안된다.
특히 시한문제를 엄중히 다뤄야 한다. 언제까지 그 일을 해낼 수 있는가 묻고 그들이 스스로 잡은 목표를 달성하지 못할 경우 책임을 물어야 한다.
이게 관료 다스리기의 요체다.

이해찬 이낙연은 산전수전 다 겪고 이런 메카니즘을 알지만
청와대와 장관들은 잘 모르고 있다.
공부해야 한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16]수원나그네

2018.09.28 (11:59:52)

일본은 10년전에 고시제도 없애고 모든 공무원을 평등하게 뽑습니다.

https://mnews.joins.com/amparticle/2975711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33 생명로드 30 - 국제소송 준비토론회 image 수원나그네 2018-11-02 240
1532 땅값집값 27 - 청와대 김수현 수석의 트라우마 image 수원나그네 2018-10-31 1053
1531 생명로드 29 - [강연] 생명과 탈핵의 코스모폴리스를 향하여 수원나그네 2018-10-24 708
1530 12월 1일(토) 교동도~한강하구~강화도 북부 산보 image 3 수원나그네 2018-10-21 466
1529 모두의 동의를 구하기. systema 2018-10-17 491
1528 생명로드 28 - 탈원전, 우리의 양심을 찾는 길 image 2 수원나그네 2018-10-08 424
1527 경주최부자 대구향교 강연회 대성황 image 수원나그네 2018-10-05 545
1526 탈원전 333 참여자 명단과 한겨레 7차 모집 image 수원나그네 2018-10-01 426
1525 신의 포즈 2 systema 2018-09-26 963
» 관료를 다루는 법 1 수원나그네 2018-09-25 821
1523 국제기구 2 눈마 2018-09-25 599
1522 국제기구도시의 발상과 구상과정 image 수원나그네 2018-09-23 544
1521 [종전선언기념] 국제기구도시 구상 image 수원나그네 2018-09-22 616
1520 경주최부자 후손이 개천절에~ image 수원나그네 2018-09-19 927
1519 힘과 운동에 관한 질문입니다. 3 systema 2018-09-17 789
1518 땅값집값 26 - 토지공개념 강연회/토크쇼 image 수원나그네 2018-09-17 448
1517 생명로드 27 - 위기에 처한 생명 : 토크쇼 image 수원나그네 2018-09-15 442
1516 땅값집값 25 - '주택'이 아니라 '주거'의 공급으로 image 3 수원나그네 2018-09-15 603
1515 얼룩말의 줄무늬 역할 김동렬 2018-09-13 1148
1514 맹상군 리더십이 필요하다. 11 김동렬 2018-09-12 14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