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마찬가지로 이 시기에 김정은이 등극했다는 것이 북한의 운.

지금 다른 두목들은 대입해봐도 이런 시너지가 나올 수 있었을까 하는 것은 미지수.

가령 정은과 영삼의 조합이라면 이런 진도가 가능했을까?


바야흐로 한민족 운빨이 창창하게 뻗어나가는듯 하오.


[레벨:10]다원이

2018.09.21 (18:51:30)

능라도 연설은 몇 번이고 들어도 감동적입니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98 구조주의 역사학 중 한국사 중 질문 있습니다. 5 김미욱 2018-10-10 811
4697 팟빵 구조론 방송국 에피소드가 모두 사라졌습니다. 4 지소장 2018-10-10 729
4696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10-04 382
4695 일본 해군의 '무례' 4 수원나그네 2018-09-30 880
4694 당신이 배를 만들고 싶다면 1 다원이 2018-09-28 960
4693 정부의 9.13 주택시장 안정대책! image 알타(ㅡ) 2018-09-27 741
4692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9-27 536
4691 문재인 대통령 제 73차 유엔총회 기조연설 ahmoo 2018-09-27 427
» 이 시기에 문왕이 등극했다는 것이 한국의 운 1 수원나그네 2018-09-21 1202
4689 정상들 정상에 서다 ! 2 다원이 2018-09-20 853
4688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1 ahmoo 2018-09-20 582
4687 9월 평양 공동선언 및 연설 ahmoo 2018-09-20 607
4686 시중에 유령처럼 떠도는 돈 스마일 2018-09-19 771
4685 금본위제가 아닌 부동산 본위제 유가 증권 혁명 제안. 3 노매드 2018-09-17 850
4684 오늘 점심 무렵 수원나그네 님이 TV에 나오셨네요 3 風骨 2018-09-16 859
4683 박원순이 컨트롤 되어야 집값이 잡힌다. 스마일 2018-09-13 821
4682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9-13 539
4681 정부와 민간의 게임 1 챠우 2018-09-09 874
4680 학교폭력으로 부터 학교를 구하라, 북콘서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이상우 2018-09-09 653
4679 학교폭력으로 인해 무너지는 학교교육, 대안 제시에 관한 3 이상우 2018-09-09 6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