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read 1155 vote 0 2018.09.13 (13:47:44)

      
    얼룩말의 줄무늬 역할


    오랫동안 학계에서 논란이 되어온 얼룩말의 줄무늬가 가지는 역할은 체체파리 설이 유력한데 그것은 망외의 수확이고 본질은 따로 있다고 본다. 얼룩말 줄무늬의 용도는 가장 큰 용도는 동료의 이동을 재빨리 알아채고 무리에서 낙오되지 않기 위한 것이다. 보호색이 아니라 경계색에 가깝다. 보호색도 경계색도 아닌 제 3의 색이라고 할 수도 있다.


    호랑이의 줄무늬는 수풀의 관목에 숨어 초식동물의 눈에 잘 안 띄게 감추는 역할이다. 호랑이의 줄무늬는 관목처럼 보이고 표범의 꽃무늬는 나뭇잎처럼 보인다. 표범은 나뭇잎 사이에 숨어 지나가는 초식동물을 노린다. 호랑이와 표범의 경우 자신을 숨기는 것은 맞는데 포식자인 적으로부터 보호하는 색은 아니다. 굳이 말하면 은신색이라 하겠다.


    초식동물은 포식자의 눈으로부터 자신을 감추는 보호색을 가진다. 멧돼지 새끼의 줄무늬가 대표적이다. 그런데 젖소의 얼룩무늬나 강아지의 바둑이 무늬는 자연에서 나타날 수 없는 색이다. 러시아 과학자가 여우를 개처럼 키웠더니 개와 같은 바둑이 무늬가 나타났다고 한다. 성격만 변한 것이 아니라 겉모습까지 변한 것이다. 말이나 소도 같은 원리다.


    말과 소와 돼지나 토끼는 가축화되면서 멧돼지나 야생마에 없는 색깔이 나타났다. 젖소의 얼묵무늬나 달마시안의 점박이 무늬는 야생에서 생겨날 수 없다. 이런 무늬는 보호색도 아니고 경계색도 아니고 굳이 말하자면 친화색이라고 명명할 수 있다. 동료와 친해지기 위한 색깔이다. 야생동물이 가축화되면 친화색 얼룩무늬가 생긴다고 볼 수 있다. 

 

    얼룩말의 줄무늬는 보호색이라고 보기에는 너무 눈에 잘 띈다. 오히려 말벌의 줄무늬처럼 눈에 잘 띄게 하는 경계색에 가깝다. 그러나 얼룩말의 줄무늬가 무서워 도망칠 포식자는 없다. 시력이 나쁜 얼룩말은 줄무늬가 없으면 동료 얼룩말을 누떼로 오인하여 무리가 함께 이동하지 못하고 혼자 낙오될 수 있다. 낙오되면 사자나 하이에나떼의 밥이다.


    누떼는 수십만 마리가 대집단을 이루고 숫자에 숨으면 된다. 얼룩말은 수십 마리가 소집단을 이루었다가 혼자 낙오되어 사자나 하이에나 무리에게 포위될 수 있다. 얼룩말이 시력이 좋은 기린과 함께 다니는 이유는 관목의 그늘에 숨어 있는 사자를 시력이 좋은 기린이 잘 찾아내기 때문이다. 얼룩말은 시력이 나빠 시력이 좋은 타조와도 함께 다닌다.


    포식자들이 주로 활동하는 밤에는 얼룩말의 줄무늬가 큰 효과를 볼 수 있다. 제일 먼저 사자를 발견하고 도망치는 얼룩말을 따라 무리가 일제히 내달려야 한다. 한 마리가 무리에서 낙오되면 사자무리에 의해 사냥된다. 대부분의 동물이 밤에 사냥한다는 사실을 모르므로 헷갈린 것이다. 보호색과 경계색만 있는게 아니다. 다양한 이유가 있는 것이다.


    타조와 얼룩말의 상리공생관계 : 시력은 좋지만 청각과 후각이 약한 타조와 시력은 별로지만 청각과 후각이 좋은 얼룩말은 감각을 이용하여 서로의 천적이 오면 알려준다.[나무위키]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534 이정우 "김수현은 경제 몰라서 정책실장 곤란" 6 수원나그네 2018-11-05 1024
1533 생명로드 30 - 국제소송 준비토론회 image 수원나그네 2018-11-02 242
1532 땅값집값 27 - 청와대 김수현 수석의 트라우마 image 수원나그네 2018-10-31 1054
1531 생명로드 29 - [강연] 생명과 탈핵의 코스모폴리스를 향하여 수원나그네 2018-10-24 711
1530 12월 1일(토) 교동도~한강하구~강화도 북부 산보 image 3 수원나그네 2018-10-21 468
1529 모두의 동의를 구하기. systema 2018-10-17 493
1528 생명로드 28 - 탈원전, 우리의 양심을 찾는 길 image 2 수원나그네 2018-10-08 426
1527 경주최부자 대구향교 강연회 대성황 image 수원나그네 2018-10-05 547
1526 탈원전 333 참여자 명단과 한겨레 7차 모집 image 수원나그네 2018-10-01 429
1525 신의 포즈 2 systema 2018-09-26 965
1524 관료를 다루는 법 1 수원나그네 2018-09-25 824
1523 국제기구 2 눈마 2018-09-25 603
1522 국제기구도시의 발상과 구상과정 image 수원나그네 2018-09-23 547
1521 [종전선언기념] 국제기구도시 구상 image 수원나그네 2018-09-22 619
1520 경주최부자 후손이 개천절에~ image 수원나그네 2018-09-19 929
1519 힘과 운동에 관한 질문입니다. 3 systema 2018-09-17 790
1518 땅값집값 26 - 토지공개념 강연회/토크쇼 image 수원나그네 2018-09-17 452
1517 생명로드 27 - 위기에 처한 생명 : 토크쇼 image 수원나그네 2018-09-15 445
1516 땅값집값 25 - '주택'이 아니라 '주거'의 공급으로 image 3 수원나그네 2018-09-15 607
» 얼룩말의 줄무늬 역할 김동렬 2018-09-13 1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