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리트윗

거짓말로 무너진 프로레슬링

원문기사 URL : https://sports.v.daum.net/v/20180905020016691?d=y 
프로필 이미지
김동렬  2018.09.05

1965년 한일협정 직후 

장영철 선수의 '프로레슬링은 쇼다' 


말 한마디 때문에 망했지요.

원래 쇼 맞고 쇼라는 사실을 인정했으면 


크게 흥행할 수 있었는데 거짓말 하다가 수습불가로 붕괴.

프로레슬링의 묘미는 선수간 절묘한 대립구도를 만드는 것인데 


당시의 대립구도는 줄거리가 한일간의 복수혈전이라

한국 선수가 일본에 가서 져주고 


그 댓가로 일본선수를 한국에 불러와서 이긴다는 각본을 공개할 수 없어서

이후 재대로 된 각본을 짤 수 없어서 망해버린 거죠.


두 가지 이유가 있는데 

하나는 한국에 덩치 큰 선수가 없어서 


두 번째 이유는 각본이 부실해서.

프로레슬링 각본이 부실한 이유는 


너무 한일간의 복수혈전에 매몰되어 있어서 

개성있는 캐릭터를 만들 수 없었던 거.


그렇게 된 이유는 역도산의 제자인 김일파와

국내파 장영철 간의 이권다툼 때문.


한국파들이 김일(오오키 킨타로)과 같은 일본파를 

반쪽바리라고 불러서 망한 거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