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0]다원이
read 799 vote 1 2018.08.21 (00:53:37)

선문답 - 질문에 답하려 하면 실패. 물었으니 답해야 한다는 이 프레임에 빠지면 즉시 패배. 묻는다는것 그 자체를 복제하는게 갈 길이다.
선승이 물을 때는 답을 바라는 게 아니라, (너같은 초짜에게 답을 바라지도 않는다 마는) 너도 나처럼 깨달은 경지에서 물음을 던지는 입장이 되어야 한다. 라고 외치는 것. 그걸 모르고 질문에 대한 정답을 맞추려 하는 순간, (스승이 이미 예견한 대로) 당신은 이미 졌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8.08.21 (09:11:18)

거대한 산을 작은 플라스틱 모형에 잡아가두면 곤란합니다.

물음에 답하려는 무의식을 보라는 관점은 하나의 단서에 불과합니다. 

그게 작은 힌트 하나는 되겠지요.


복제는 깨달음이 아니라 모방이고 표절입니다.

복제를 할 수 있는 복제의 자궁을 건설해야 깨달음입니다.


셰익스피어 소설을 읽고 그것을 복제하여 적과 흑을 쓰면 깨달음이지만

셰익스피어 햄릿을 읽고 햄릿 2부나 속편을 쓰면 그냥 표절입니다.


산이 '야 나는 얼마나 높냐?' 하고 물으면 

에베레스트 형님은 높이가 8848미터인데요? <- 이렇게 받으면 오백방을 맞아야 합니다.


질문에 답을 했으니까 질문의 관점을 획득하지 못한 거지요.

바다가 '야 나는 얼마나 깊냐?' 하고 받아야 좀 아는 거지요.


산과 바다는 대칭을 이루어 호응이 됩니다.

질문에 답하지 않고 대칭을 이루어 호응시키는 방법으로 완성해야 합니다.


그런게 없이 그냥 따라하는건 호응이 아니지요.

시인이 댓구를 쳐도 운을 띄우면 라임을 맞추어야 합니다.


그림의 반을 그리면 나머지 반을 채워서 완성시키는 것이 호응입니다.

그냥 똑같이 따라하는건 어린이 행동입니다.

[레벨:10]다원이

2018.08.21 (15:15:09)

감사합니다 !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72 돛과 키 image 수원나그네 2018-08-26 977
4671 당대표 이해찬 !! 1 다원이 2018-08-25 913
4670 안녕하세요 우성 2018-08-25 610
4669 최저임금의 진통!! 1 달타(ㅡ) 2018-08-23 868
4668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8-23 447
» 선문답은 복제다 - 작은 깨달음 2 다원이 2018-08-21 799
4666 날이 밝아 오네요 다원이 2018-08-18 634
4665 시사리트윗에 대한 제안 5 수원나그네 2018-08-16 924
4664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1 ahmoo 2018-08-16 382
4663 더불어 민주당 차기 대선주자 줄줄이 퇴출!! 2 달타(ㅡ) 2018-08-14 1199
4662 유사과학 퇴치하자 1 ahmoo 2018-08-12 913
4661 K-pop에 이은 K-AL image 1 ahmoo 2018-08-10 1320
4660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1 ahmoo 2018-08-09 442
4659 합리주의에 기반한 이념적 공동체가 필요합니다. 1 systema 2018-08-06 696
4658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1 ahmoo 2018-08-02 587
4657 지름신고 image 1 cintamani 2018-07-31 798
4656 이기는법 POD 출판 image 3 ahmoo 2018-07-30 1171
4655 노회찬의 희망첼로 image 1 락에이지 2018-07-29 1370
4654 신의입장 2 큰바위 2018-07-26 1003
4653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7-26 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