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프로필 이미지
[레벨:10]다원이
read 684 vote 1 2018.08.21 (00:53:37)

선문답 - 질문에 답하려 하면 실패. 물었으니 답해야 한다는 이 프레임에 빠지면 즉시 패배. 묻는다는것 그 자체를 복제하는게 갈 길이다.
선승이 물을 때는 답을 바라는 게 아니라, (너같은 초짜에게 답을 바라지도 않는다 마는) 너도 나처럼 깨달은 경지에서 물음을 던지는 입장이 되어야 한다. 라고 외치는 것. 그걸 모르고 질문에 대한 정답을 맞추려 하는 순간, (스승이 이미 예견한 대로) 당신은 이미 졌다.

프로필 이미지 [레벨:30]id: 김동렬김동렬

2018.08.21 (09:11:18)

거대한 산을 작은 플라스틱 모형에 잡아가두면 곤란합니다.

물음에 답하려는 무의식을 보라는 관점은 하나의 단서에 불과합니다. 

그게 작은 힌트 하나는 되겠지요.


복제는 깨달음이 아니라 모방이고 표절입니다.

복제를 할 수 있는 복제의 자궁을 건설해야 깨달음입니다.


셰익스피어 소설을 읽고 그것을 복제하여 적과 흑을 쓰면 깨달음이지만

셰익스피어 햄릿을 읽고 햄릿 2부나 속편을 쓰면 그냥 표절입니다.


산이 '야 나는 얼마나 높냐?' 하고 물으면 

에베레스트 형님은 높이가 8848미터인데요? <- 이렇게 받으면 오백방을 맞아야 합니다.


질문에 답을 했으니까 질문의 관점을 획득하지 못한 거지요.

바다가 '야 나는 얼마나 깊냐?' 하고 받아야 좀 아는 거지요.


산과 바다는 대칭을 이루어 호응이 됩니다.

질문에 답하지 않고 대칭을 이루어 호응시키는 방법으로 완성해야 합니다.


그런게 없이 그냥 따라하는건 호응이 아니지요.

시인이 댓구를 쳐도 운을 띄우면 라임을 맞추어야 합니다.


그림의 반을 그리면 나머지 반을 채워서 완성시키는 것이 호응입니다.

그냥 똑같이 따라하는건 어린이 행동입니다.

[레벨:10]다원이

2018.08.21 (15:15:09)

감사합니다 !
List of Articles
No.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4689 시중에 유령처럼 떠도는 돈 스마일 2018-09-19 632
4688 금본위제가 아닌 부동산 본위제 유가 증권 혁명 제안. 3 노매드 2018-09-17 697
4687 오늘 점심 무렵 수원나그네 님이 TV에 나오셨네요 3 風骨 2018-09-16 713
4686 박원순이 컨트롤 되어야 집값이 잡힌다. 스마일 2018-09-13 677
4685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9-13 390
4684 정부와 민간의 게임 1 챠우 2018-09-09 740
4683 학교폭력으로 부터 학교를 구하라, 북콘서트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이상우 2018-09-09 502
4682 학교폭력으로 인해 무너지는 학교교육, 대안 제시에 관한 3 이상우 2018-09-09 532
4681 연극 한편 소개합니다(낼까지 해요) image 1 수피아 2018-09-08 429
4680 요새 동렬님 책 여러권을 동시에 주문해서 보고 있습니다. 회사원 2018-09-07 587
4679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9-06 323
4678 투기꾼들의 놀이터 2 스마일 2018-08-30 750
4677 마음의 구조 POD 주문 가능 image 4 ahmoo 2018-08-30 930
4676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8-30 394
4675 돛과 키 image 수원나그네 2018-08-26 733
4674 당대표 이해찬 !! 1 다원이 2018-08-25 790
4673 안녕하세요 우성 2018-08-25 492
4672 최저임금의 진통!! 1 달타(ㅡ) 2018-08-23 751
4671 구조론 목요모임 image ahmoo 2018-08-23 323
» 선문답은 복제다 - 작은 깨달음 2 다원이 2018-08-21 684